[그래픽뉴스] 코로나19, 소상공인 ‘압살’ 수준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재확산으로 대내외 경제 충격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막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상공인 10명 중 9명이 코로나19가 경영에 매우 부정적이라고 했다. 10명 중 7명이 임대료가 가장 큰 부담이라고 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이 소상공인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고, 실효성 높은 소상공인 지원정책 마련을 위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이번 설문은 8월 31일부터 9월 3일까지 도소매업, 외식업, 개인서비스업 등 소상공인 341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유통채널 구분

이번 조사대상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사업장의 주된 유통채널은 ‘오프라인’이 78.6%(2481명)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경영활동에 미치는 영향

코로나19 재확산이 조사대상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업종의 경영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물었다. ‘매우 부정적’이 87.1%(2,910명)로 압도적이었고, ‘다소 부정적’이 9.4%(314명)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소상공인에게 얼마나 치명타를 입히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매출액 영향

코로나19가 소상공인에게 치명타를 입히고 있는 만큼 매출액에서도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운영하는 업종의 매출액 영향을 물었더니 10명 중 6명(59.9%, 2,021명)이 ‘-90% 이상’ 매출이 떨어졌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업종 피해액 추정

그렇다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액은 얼마나될까.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조사대상자들이 운영하는 업종의 피해액 추정을 물엇더니 ‘500만원 이상~1000만원 미만’이 31.3%(1056명)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1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이 24.5%(827명)였다.

 

코로나19 재확산 관련 경영비용 부담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로 사업장 경영비용 중 가장 큰 부담이 되는 항목으로 ‘임대료’(70.0%, 2358명)를 꼽았다. 매출이 줄어드는 가운데 고정비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임대료가 숨통을 조이고 있는 것. 이어 ‘대출이자’(11.8%, 397명), ‘인건비’(8.0%, 271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업종 전망

소상공인 2명 중 1명은 추후 폐업을 고려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현재 운영하는 업종의 전망을 물었더니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다’는 응답이 50.6%(1703명)로 가장 높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관련 소상공인 입장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지만 3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소상공인이 부정적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관련 소상공인 입장을 물었더니 ‘필요하긴 하나, 소상공인 대책방안이 수립된 이후 실시’가 59.2%(1997명)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돼 3단계 격상은 보류해야 함’ 21.0%(707명),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빠른 시일 내 실시해야 함’이 18.3%(618명) 각각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시, 사업장 경영상황 예상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시, 현재 운영하는 사업장의 경영상황을 어떻게 예상하는지 물었더니 ‘매우 심각한 위기’가 90.7%(3068명)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다소 위기’가 8.2%(276명)로 나타났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소상공인 입장

정부가 지급계획을 세우고 있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소상공인 입장을 물었더니 ‘매우 필요함’이 87.3%(2,949명)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다소 필요함’이 8.8%(298명)로 나타났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대해서는 ‘선별적 지급’이 68.5%(2310명)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전 국민 지급’이 29.7%(1002명)였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향후 지역경제 변화 예상

2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이후 지역경제가 어떻게 변화할 것으로 예상하는지 물었더니 ‘다소 호전’이 71.6%(2422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매우 호전’이 13.8%(465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공과금 감면 정책 관련

코로나19 관련 공과금 감면 정책 중 가장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지방세 및 국세 감면’이 46.1%(1,558명), 이어 ‘전기료 감면’이 45.6%(1,539명)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관련 우선돼야 할 소상공인 지원 정책

코로나19 관련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정책에서 소상공인에게 우선순위가 돼야 할 것을 물었더니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실시’가 35.4%(1196명)로 가장 높았다.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이 26.1%(882명), ’임대료 지원’ 22.3%(754명)로 나타났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