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단계, 호남권 1.5단계 격상

음식점 9시 이후 매장영업금지, 포장배달만

100명이상 집합금지

 

코로나19 감염병 일일 확진자가 연일 300여명을 넘기고 있는 가운데 2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 호남권의 경우  1.5단계로 격상된다.

이런 방침에 따라 수도권의 카페 등의 업소는 포장·배달만 허용하고 음식점은 밤 9시까지만 매장 판매가 허용되고 이후 시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해진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24일 0시부터 오는 12월7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2단계 중점관리시설 중 클럽, 단란주점 등 유흥업종은 집합금지조치를 시행하며 이외의 시설도 운영제한 조치가 강화된다. 노래연습장은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하며 음식섭취(물, 무알코올음료 제외)를 금지한다.

카페는 포장·배달만 허용되고 음식점은 밤 9시 이후로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프랜차이즈형 음료전문점뿐 아니라 음료를 주로 판매하는 모든 카페에서 음식료를 섭취할 수 없다.

실내 전체 활동을 비롯해 집회·시위, 스포츠경기 관람 등  실외활동을 할 때도 마스크를 꼭 써야 하며  100명 이상 모임·행사는 금지된다. 스포츠 관중 입장은 10%까지만 허용된다.

학교 수업은 밀집도가 3분의1 수준이 되도록 하되 학사운영 등을 고려해 최대 3분의2 수준 안에서 운영할 수 있다. 종교활동의 경우 정규예배·미사·법회·시일식 등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참여 가능하며 종교시설이 주관하는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