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값 오르나..오비맥주 가격 인상

오비맥주가 ‘카스프레시’ 등 제품 일부 가격을 올렸다. 지난달 가격 인상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부정했던 오비맥주는 한달여만에 말을 뒤집고 가격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현재 가격인상 계획이 없다는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음료 역시 조만간 가격을 올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3일 오비맥주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카스프레시’ ‘카스라이트’ ‘오비라거’ ‘카프리’ 등 330㎖ 병과 생맥주(케그 20ℓ), 페트 1·1.6ℓ 가격을 1.36% 올린다. 카스프레시와 카스라이트 330㎖ 병은 845.97원에서 857.47원으로 11.50원, 케그는 3만430.45원에서 3만844.30원으로 413.85원 인상한다. 카프리 330㎖ 병은 1106.08원에서 1121.12원으로 15.04원 오른다.

발포주 ‘필굿’ 가격도 조정한다. 500㎖ 캔은 677.28원에서 977.32원으로 300.04원, 1.6ℓ 페트는 1989.09원에서 2189.99원으로 200.90원 오른다. 인상률은 각각 44.3%, 10.1%다. 캔과 500㎖ 병, 신제품 ‘한맥’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했다.

가격 인상은 맥주 세율 상승 때문이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세법 개정 후속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반출 또는 수입신고하는 맥주는 1ℓ당 4.1원 오른 834.4원의 세율이 적용된다. 세율 인상폭은 지난해 물가상승률 0.5%가 적용됐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맥주 세율 조정으로 일부 제품군 가격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초 세금 인상으로 맥주 가격이 오르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오비맥주 측은 “가격 인상 요인이 있지만 아직 내부에서 가격 인상 얘기가 나오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었다. 이후 한 달 반가량 지난 뒤 결국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점유율 1위 오비맥주가 먼저 가격을 올리면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음료도 뒤따라 맥주 가격을 올릴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는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음료 측 모두 “맥주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오비맥주처럼 조만간 입장을 바꿔 가격을 올릴 수 있이란 예측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