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생산자와 소비자가 동네상점에서 만난다…중기부 ‘동네단위 로컬유통채널’ 시흥에서 시범구축

지역생산자와 소비자가 동네 상점을 매개로 연결되는 유통구조인 ‘동네단위 로컬유통채널’이 시범 운영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시흥시는 동네단위 로컬유통채널 시범구축 대상지로 선정된 시흥시 월곶포구의 동네상점 ‘월곶식탁’과 ‘월곶동책한송이’에서 ‘동네단위 로컬유통채널’ 구축 행사를 22일 개최했다.

‘동네단위 로컬유통망’은 ‘지역 생산자–(동네상점+유통 스타트업)-소비자’를 연계해 지역상품의 소싱·유통·판매 구조를 하나로 통합하는 하이퍼로컬(지역밀착형) 개념의 유통·물류 체계다.

대상은 지역의 유망제품을 보유한 소상공인과 핵심유통 재널로 성장가능한 동네상점이다. 동네단위 로컬유통망으로 선정되면 중기부로부터 ▲생산자(상품) 발굴 및 네트워크 운영, ▲온라인 플랫폼 구축·운영, ▲오프라인 플랫폼(동네상점) 구축·연계, ▲자율운영 체계 마련 등을 지원받는다.

‘월곶식탁’은 음식료품 판매점과 공유주방이 융합된 경험형 마켓이고, ‘월곶동책한송이’는 지역 소상공인과 엑셀레이터가 협업해 폐업한 조개구이집을 서점과 꽃집이 결합된 복합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카페다.

이날 시범행사에서는 권칠승 장관이 시흥시 주민이 돼 생산자가 온라인 플랫폼에 등록한 포도를 지역화폐인 ‘시루’로 구매하고 동네상점인 월곶식탁에서 픽업하는 과정을 시연했다.

‘월곶동책한송이’에서는 연세대 모종린 교수, 소상공인, 지역재생 엑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등이 참여해 소상공인 중심의 유통물류 발전 방향과 코로나 이후 동네상권 활성화 방안에 대한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권칠승 장관은 “대기업유통망과 차별화된 소상공인에게 최적화된 유통망이 필요하다”며, “기 구축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의 물류망과 동네단위 유통망을 연결한다면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토대로 사업 성과를 분석한 후, 2022년부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Visited 532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