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카메라가 지키는 무인 편의점…GS25, 업계 최초 AI카메라 방범시스템 상용화

GS25가 무인 편의점에 AI 카메라가 적용된 방범 시스템을 도입했다<사진=GS리테일>

인공지능(AI) 카메라가 지키는 무인 편의점 방법 시스템이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SK쉴더스와 손잡고 22일 신규 무인 편의점 30여곳에 AI 카메라가 적용된 방법 시스템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확산에 나섰다.

23일 GS리테일에 따르면 11월 이후 신설되는 모든 GS무인편의점에는 AI카메라가 적용된 SK쉴더스의 ‘캡스 무인 안심존’ 방범시스템이 도입된다. 또, 기존에 운영되던 무인 편의점과 하이브리드 매장도 이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매장 내 총 6대~8대가 설치되는 AI 카메라는 이상 상황 발생 시, 이를 감지한다. 뿐 만 아니라 고객이 쓰러지거나 장기 체류자의 점내 배회, 금고·사무실 개방 등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이를 자동 감지하고, 24시간 SK쉴더스의 관제 센터에 자동으로 연결시켜 주는 등 무인 편의점 운영상에 혁신적인 방범 솔루션을 제시한 것으로 기대된다.

보안 프로그램은 카운터, 담배 진열장 등에 적용되는 AI 카메라 방범 구역에서 발생한 도난 및 절도에 대해 1000만원 한도의 피해금을 보상해 준다. 또, 주로 야간에 발생하는 출입 인증 장애, 오류, 고객 갇힘 등에 대해서도 즉각적으로 보안 요원을 출동시키는 케어 프로그램도 적용됐다.

GS25는 올해 10월까지 지난해 180개보다 335개 늘은 536개 무인편의점과 하이브리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야간 무인 운영점포의 심야 매출은 꾸준히 올라 지난해 보다 52% 증가했다.

김주현 GS리테일 FS (Future Store)팀 팀장은 “이번 무인 편의점 전용 방범 시스템 상용화는 더 안심하고 운영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을 원하는 무인 편의점 운영 경영주에게 획기적인 솔루션을 제공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이 외에도 더 효율적인 점포 운영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꾸준히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