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조 6000억 원 규모 소상공인 지원사업 시행…코로나19위기 대응, 디지털 전환 지원

<자료=소상공인포털 메인화면>

내년 소상공인 지원사업 액수는 4조 6000억 원 으로 올해 4조200억 원 대비 5800억원이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 극복을 지원하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다양하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2022년 소상공인 지원사업 통합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내년 소상공인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위기 극복과 경쟁력 제고에 중점을 두고 있다.

통합공고에는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자금과 재지기원, 디지털 전환 지원, 창업교육, 판로지원 등 총 22개 사업의 지원대상과 내용, 추진일정 등이 포함돼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 지원=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신속한 위기 극복을 집중 지원한다.

내년에는 코로나 피해 저신용 소상공인 14만명에게 1% 초저금리(1천만원한도) 희망대출 1조 4000억 원을 공급할 예정이며, 그 밖에 청년·신규창업자 등 소상공인 3만명에게 소상공인 정책자금 2조 8000억 원을 공급한다.

소상공인의 폐업 부담 완화와 신속한 재기를 지원하는 ’희망리턴패키지‘ 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21년 691억 원 → ‘22년 1159억 원)하고, 매출액 감소자, 저신용자 등 경영위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상황 진단과 경영개선자금(최대 2000만 원)을 신설(238억 원)해 경영위기부터 폐업, 재취업·창업까지 단계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1인 소상공인(’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기준보수 1~7등급)에게는 고용보험료를 지원(20~50%, ’22년 36억원)함으로써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을 유도하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한다.

소상공인 스마트·디지털화 지원=코로나19 이후 온라인·비대면 소비 환경에 소상공인들이 적응하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스마트·디지털화 전환을 확대 지원한다.

스마트상점과 스마트공방 사업에 770억원의 예산을(’21년 564억원) 투입해 약 5000 곳의 소상공인 사업장에 스마트기술을 보급할 계획이다.

코로나 이후 늘어나는 동네소비를 충족시키고, 지역주민에게 새로운 스마트·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융합형·지역특화형 ’경험형 스마트마켓‘ (100여개) 지원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스마트화 지원을 다양화한다.

소상공인 온라인채널 진출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구독경제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자 올해(726억원)보다 25% 증가한 905억 원 예산을 지원한다.

또, ’스마트 소상공인 지원자금‘ 2000억원을 스마트상점과 공방 구축에 투입해 업종·수준 등을 고려한 디지털 역량 교육(실시간·온라인 교육 지원 등)을 실시하고, 이를 통해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경영혁신 지원=소상공인들이 급변하는 환경에서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경영혁신 지원을 강화한다.

우수 소상공인과 혁신 역량을 보유한 창작자·스타트업 등이 융합해 차별화된 제품·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강한 소상공인 성장지원‘ 사업을 신규로 신설(28억6000만 원)한다.

이외에도 신사업창업사관학교 2개소를 신설하고, 기존에 구축된 15개 지역의 사관학교를 통해 예비 소상공인에게 온·오프라인 창업교육 및 점포경영, 사업화 자금(최대 2000만 원) 등을 패키지로 지원(197억 5000만 원)한다.

또, 소상공인과 예비창업자에게 전문기술 습득, 경영개선 등을 위한 오프라인 현장 교육을 실시하고, 소상공인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매주 정기적으로 업종별·대상별·수준별 교육을 실시(107억 6000만 원)한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