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부터 마트·백화점 시식시음 허용…취식 특별관리구역을 지정·운영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25일부터 실내 다중이용시설의 취식이 허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현재 취식금지가 지정된 실내 다중이용시설은 ▲노래(코인)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카지노(내국인) ▲영화관·공연장 ▲멀티방 ▲실내 스포츠관람장 ▲박물관·미술관·과학관 ▲도서관 ▲마사지업소·안마소 ▲상점·마트·백화점 ▲오락실 ▲전시회·박람회 ▲이미용업 ▲학원 ▲독서실·스터디카페 ▲종교시설 ▲방문판매 홍보관 ▲유흥시설 중 콜라텍·무도장 등이다.

전국대중교통 방역의무화 지침에 따라 버스·지하철·택시 등 운송수단(국제항공편 제외)에서의 취식도 금지돼 있다.

실내 다중이용시설 취식 허용으로 영화관·실내공연장·실내스포츠 관람장 등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다.

이와함께 철도, 국내서 항공기, 시외·고속·전세버스 등 교통수단에서도 음식을 먹을 수 있다. 단, 시내·마을버스의 경우 코로나19 이전에도 음식물 반입 등을 제한하는 지자체가 있었던 만큼 실내 취식 금지가 유지된다.

대형마트, 백화점 등 유통시설에서의 시식과 시음도 허용된다. 안전한 시식·시음을 위해 취식 특별관리구역을 지정·운영하며 시식·시음 코너 간은 3m 이상을, 취식 중 사람 간은 1m 이상 간격을 유지하도록 하고 안내방송을 시간당 1회 이상 실시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

김부겸 총리는 “규제가 없어졌다고 해서 감염의 위험이 사라졌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라며 “규제를 해제함으로써 생긴 방역의 빈틈을 해소하려면 방역수칙 준수와 꼼꼼한 자율 감염예방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단 규제는 많이 풀리지만 거기에 따른 위험성을 막아내는 책무는 개개인 뿐만 아니라 해당 행사를 개최하고 주최하는 모두가 함께 져야 할 것”이라며 “안전한 실내취식을 위해 음식물 섭취시 대화 및 이동을 자제한다든가, 혹은 음식을 먹지 않을 때는 마스크를 쓰고 계신다던가, 철저한 환기 등은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