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다소비 수입 농‧수산물 기준초과 잔류농약 여전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다양한 농수산물이 수입되고 있는 가운데 기준치를 초과한 잔류농약이 남은 생산물이 여전히 적발돼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봄철 수입량이 증가하는 수입 농‧수산물의 선제적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달 14일부터 4월 15일까지 통관검사를 집중 실시한 결과 농산물 7건이 잔류농약 기준초과로 부적합해 통관 차단했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최근 3년간 봄철에 연간 수입량의 약 40% 이상을 수입하는 품목 위주로 선정했으며, 대상 품목은 ▲포도(123건) ▲오렌지(39건) ▲호박(26건) ▲양파(22건) ▲마늘(14건) ▲주꾸미(43건) ▲기타 농산물(21건) 등 중국을 포함해 칠레, 미국, 호주, 페루, 뉴질랜드, 베트남, 스페인, 태국, 터키 등 10개국 11개 품목 총 288건이다.

검사 항목은 ▲농산물 잔류농약 510종 ▲수산물 중금속 3종 항목으로 식약처는 동시다분석 검사법으로 잔류농약 510건 동시 분석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통관검사 부적합 현황<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밝힌 검사 결과를 품종별로 보면, 포도 6건 103톤, 양파 1건 23톤은 잔류농약 기준초과로 부적합 판단을 받았다. 이중 포도 6건, 양파 1건은 살충제 용도로 사용되는 잔류농약 항목에서 기준을 초과해 수입통관 단계에서 차단하는 등 사전에 유통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이를 제외한 나머지 281건은 잔류농약, 중금속 기준·규격에 적합했다.

최근 5년간 봄철에 수입되는 농산물의 정밀(무작위)검사 부적합 사유로는 잔류농약 기준위반이 가장 많았으며, 중금속(납, 카드뮴) 기준위반, 이산화황 기준위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2년 잔류농약 기준위반 부적합률(1.30%)은 최근 5년 동기간의 평균 부적합률(0.83%)에 비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잔류농약 허용기준 강화 영향으로 파악되며 식약처는 향후 동일 제품이 수입되는 경우 정밀검사(5회)를 실시해 안전성 확인 절차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식약처 측은 “앞으로도 계절별 수요가 늘어나는 품목이나 국내외 위해 정보 등이 있는 수입 농·수산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식품이 수입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입식품 등 통관검사 결과 부적합 제품에 대한 정보는 수입식품정보마루(impfood.mfds.go.kr→안전정보→수입식품부적합)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