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닭 가격·출하량 담합한 하림 참프레 6개 사업자 제재

최근 치킨, 삼계닭 신선육 사업자들이 가격 담합이 적발된 데 이어 토종닭 신선육 제조·판매 사업자 6개 업체의 담합도 적발돼 제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토종닭 신선육의 판매가격과 출고량을 담합한 9개 토종닭 제조·판배 사업자들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하림, 참프레 등 비교적 큰 규모의 부당이득을 취한 6개 업체에 대해서는 총 5억 9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9개 사업자는 지난 2013부터 2017년까지 4년간 총 4차례에 걸쳐 판매가격과 출고량 등을 담합했다. 또, 도축한 닭의 시세를 올리기 위해 토종닭 신선육 21만 마리를 냉동 비축하기로 합의하고, 도축 공정에 드는 모든 비용을 인상하기로 하는 등 담합을 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공정위에 따르면 하림, 참프레, 체리부로, 마니커, 성도축산 등 6개사는 2015년 3월19일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 산정요소 중 하나인 제비용을 1100원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또 하림, 올품, 참프레 및 체리부로 등 4개사는 2017년 4월 26일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 요소 중 하나인 수율을 기존 70%에서 68%로 인하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토종닭 신선육 판매가격과 생산량, 출고량 등을 결정한 사단법인 한국토종닭협회에 대해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억 4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하림 등이 모두 구성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는 해당 협회는 사육농가에 토종닭 병아리를 독점 공급했던 ‘농업회사법인 한협’에 대해 생산량 담합 조절을 목적으로 부모닭인 종계 병아리 판매를 제한하는 등 위법한 압박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상훈 카르텔조사과장은 “국민식품인 닭고기를 대상으로 자행되는 담합 등 불공정행위 근절을 기대한다”며 “국민 먹거리·생필품 분야에서 물가상승 및 가계부담을 가중시키는 법 위반 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