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커머스 시대, 지역 마트 배송 책임지는 스타트업들

<자료=로마켓, 토마토>

즉시 배송시대, 배달의 민족 ‘B마트’, GS리테일의 ‘우딜’, 쿠팡의 ‘쿠팡잇츠마트’, CJ올리브영의 ‘오늘드림’, 롯데온의 ‘한시간배송’ 등 퀵커머스 서비스는 기존 중소상인들이 판매하는 신선식품과 생필품 판매 시장으로 파고들어 로컬 마트 생태계를 잠식하고 있다.

1인 가구의 지속적인 증가, 홈쿡·홈술로 대표되는 홈코노미 확대, 코로나19 이후 유통시장의 변화와 배달배송 문화 정착으로 경쟁력을 잃어가는 동네 마트 또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한 변화가 필요하다.

이런가운데, 로컬마켓에 디지털 플랫폼을 도입해 변화를 만드는 스타트업들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리네일앤사이트의 ‘토마토’와 주식회사 로마켓의 ‘로마켓’이 그 주인공이다.

토마토솔루션은 산지, 식품제조, 지역마트, 고객 등을 IT기술로 연결한 서비스다. 고객은 토마토앱을 설치하고 집근처 동네마트에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1시간 안에 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배달품목은 신선식품을 비롯한 동네마트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이다.

로마켓 또한 동네마트 전용 배달 어플리케이션이다. 두손 가득 무거운 장바구니를 들지 않아도 가까운 마트에서 손가락 하나로 주문에서 배송까지 책임진다.

온라인몰을 구축하고, 관리인원을 추가해 유지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동네 마트로서는 저렴한 구축비용과 유지료로 지역 소비자의 빠른 배송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 또, POS 정보를 기반으로 정확한 재고관리, 고객관리 등이 가능해 편리하다.

이들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해 볼 수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