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채용 릴레이’… 경제계 新기업가정신 공동 챌린지 동참

<자료=대한상의>

얼어붙은 청년 일자리에 온기를 넣기 위해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고용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등 떠밀린 수동적인 채용이 아니라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선제적 채용’이라는 역량 강화전략과 더불어 ‘대한민국 청년실업 문제 해결책’이라는 1석 2조의 기업의 포석이다.

실제, 삼성, SK, 현대차, LG, KT, 포스코 등 6개 대기업이 2022년부터 3년간 총 18만여개의 일자리 창출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대기업 관계자는 “이러한 노력이 마중물이 되어 협력업체, 유관기업 등으로 채용이 확산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갖고 ‘대한민국이 직면하고 있는 새로운 문제들을 기업의 기술과 문화, 아이디어 등을 통해 전혀 새로운 해법으로 풀어내겠다’는 뜻을 모았다. 또 실천다짐을 전 경제계로 확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선포식에는 최태원 회장이 신기업가정신이 필요한 이유에 대한 강연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슬아 컬리 대표가 축사를 했다. 이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하범종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등 대기업 대표, 이종태 퍼시스 회장, 정기옥 LSC푸드 회장 등 중소․중견기업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등 유니콘 기업 대표 등 40여명의 CEO들이 20~30초간 기업별 실천의지를 다졌다.

이날 행사는‘왜 신기업가정신인가’를 설명하는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했다. 영상은 ‘기업을 향한 달라진 국민들의 시선’을 소개했다. 시민들은“지금 기업은 꼰대문화, 환경문제, 기업갑질, 보여주기 등의 느낌”이라며 “시대변화에 따라 환경에 나서는 기업, 실천하는 기업, 청년을 위한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제계는 ERT(Entrepreneurship Round Table; 신기업가정신협의회)를 별도의 실천기구를 출범시켰다. 앞서 미국은 ‘BRT(Business Roundtable) 선언’을, 유럽은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Europe’, 일본은 ‘기업행동헌장’을 통해 기업의 실천의지를 밝힌 바 있다.

ERT는 전 경제계가 함께하는 ‘공동 챌린지’, 개별기업의 역량에 맞춘‘개별 챌린지’ 2가지 방식으로 실천과제를 수행한다.

ERT는 기업선언문 서명을 통해 전체 경제계의 신기업가정신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기업선언문은 기업인, 전문가 등이 만든 실천과제의 공통분모인 셈이다. 선언문에는 5대 실천과제를 담았다. ▲ 경제적 가치 제고 ▲윤리적 가치 제고 ▲기업문화 향상 ▲친환경 경영 ▲지역사회와 상생 등이 그것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