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편하게 뿌려 쓰는’ 백설 스프레이 오일 출시

<자료=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국내 대형 브랜드로는 최초로 안개분사 방식을 적용한 백설 스프레이 오일을 출시했다. 스프레이 오일은 용기를 기울여 부어 쓰는 방식에 비해 편의성을 높인 제품으로 에어프라이어의 보급률이 높아지고 보다 편리한 조리 방법을 찾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했다.

백설 스프레이 오일에 적용된 ‘안개분사’ 방식은 오일을 뿌릴 때 일정한 면적에 골고루 오일을 입힐 수 있게 퍼져나오는 방식이다. 적은 양의 오일로도 요리의 향과 식감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아울러, 빛과 공기를 차단한 알루미늄 용기 안 파우치에 이중 포장을 하여 일반 용기보다 더 오래 신선함과 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 스프레이 오일의 용도를 고려해 올리브유와 해바라기유 등 총 두 종류의 제품을 출시했다. ‘백설 유러피안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 스프레이’는 스페인 산지에서 수확한 올리브 열매의 산뜻한 향과 부드러운 맛을 그대로 담은 100%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다. 샐러드, 바게트 등 낮은 온도의 요리와 잘 어울린다. ‘백설 유러피안 해바라기유 스프레이’는 발연점이 높아 부침, 구이, 튀김 요리 및 모든 에어프라이어 요리에 사용할 수 있다. 음식 표면에 가볍게 뿌려 조리하면 깔끔한 맛과 향으로 원재료 맛을 그대로 살려주고 바삭한 식감이 극대화된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식용유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5.4% 성장하며 약 5300억원 수준에 이르렀다. 건강 트렌드와 각종 조리기능을 갖춘 소형 주방가전이 등장하면서 식용유의 역할과 패키지 또한 진화하고 있는 추세다. 소비자들이 튀김에 기름을 덜 사용하는 조리방식을 선호하면서, 식용유 용기 형태도 편의성을 고려해 스프레이형, 파우치형, 소용량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CJ제일제당 담당자는 “그동안 기름을 재료에 붓이나 장갑을 낀 손으로 발라야 했던 소비자들에게 백설 스프레이 오일은 편리함과 큰 만족감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식용유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높아지는 소비자 눈높이에 부합하는 다양한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백설 스프레이 오일’ 2종은 CJ제일제당 공식몰 CJ더마켓에서 만나볼 수 있고, 출시를 기념해 신제품 체험단도 진행할 예정이다.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Visited 48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