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생3고 극복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4000억 규모 특례보증 시행

경기도가 4000억원 규모의 특례 보증을 시행한다.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코로나19 장기화, 3고(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영세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사회적 약자의 유동성 확보 및 신용 회복을 위해 4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16일 경기도는 경기신용보증재단, NH농협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고금리 대환 및 저금리 운영자금(신용UP) 특례보증’을 오는 1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은 고금리 대출을 2%대 금리로 대환하거나 저금리 운영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보증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총 4000억의 규모로, 소상공인은 업체당 2000만 원, 중소기업은 업체당 1억 원 한도로 지원된다.

지원 대상은 ▲연이율 10% 이상 고금리 대출을 이용 중인 도내 소상공인 ▲중저신용, 저소득, 사회적 약자인 도내 소상공인 ▲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이다.

특히 도는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은행 3곳과 협력해 ‘비대면 보증 자동 심사’를 적용할 방침으로, 19일 NH농협은행, 28일 우리은행, 30일 국민은행 순으로 차례대로 시행될 예정이다.

특례보증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은 대출 은행 3곳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비대면 접수하면 된다. 또, 경기신보 26개 영업점을 방문하면 대면 신청도 가능하다. 이번 특례보증의 운영 기간은 시행일인 9월 19일부터 한도 소진 때까지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