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00억원 냉장 쇼케이스 문달기 지원

정부가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의 개방형 냉장고에 문을 다는 소상공인 지원에 올해 100억원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7일부터 ‘식품 매장 냉장고 문 달기 지원 사업’ 참여 신청을 받는다고 2일 밝혔다.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에서 사용되는 개방형 냉장고에 문을 설치할 때 일정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에서는 사업 전후로 전력사용량이 평균 51.5%(여름철 최대 60.6%) 절감되고 연간 전기요금은 문 1㎡당 약 22만4000원 감소할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지원 대상은 기존에 식품매장에서 사용 중이던 개방형 냉장고를 단열성, 안전성, 시인성 등 정부가 정한 일정 성능을 확보한 문형으로 개조 또는 교체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이다.

지원금액은 설치 면적(㎡) 당 25만9000원(소요비용의 40% 수준)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자는 공고문 상의 신청서와 ▲소기업·소상공인 확인서 ▲문 유리 성능 증빙 ▲사업 전후 현장 사진 ▲설치(구매) 증빙 등증빙서류를 구비한 후 한전 사이버지점에서 온라인 신청 또는 관할 한전 지사로 방문, 우편 신청하면 된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17일부터 300억원(1만9000대 규모)을 투입하여 소상공인에 대한 ‘노후 냉(난)방기 교체 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지난 2015년 12월 31 이전 제조된 노후 냉(난)방기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으로 교체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제품 금액의 40%(사업자당 160만원 한도)를 지원해주는 동 사업은 시행 15일 만에 접수 건수가 4150건을 돌파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업의 공고문과 신청서류 역시 한전 사이버지점에서 확인 가능하다. 현재 전국 한전 지사에서 방문, 우편, 이메일로 접수받고 있다. 위 두 사업 모두 자세한 사항은 관할 한전 지사 또는 한전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소상공인에게 부담이 되던 에너지 손실요인을 제거하고 냉방비 절감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청취하여 에너지효율 개선에 있어 고민하고 계신 부분을 해소해 드릴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Visited 736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