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 가격, 7월 10% 올라

전국적으로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아이스크림 물가 상승률이 10% 선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7월 아이스크림 소비자물가지수는 118.99로 지난해 동월 대비 10.7% 상승했다. 이는 전체 물가 상승률 2.3%의 4.7배에 달하는 것이다.

아이스크림 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 13.7%까지 치솟아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 5월 14.3%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4월 10.5%, 5월 5.9%로 둔화하는 듯싶더니 6월 9.4%로 다시 반등한 데 이어 지난달 10% 선을 다시 넘어섰다. 이는 빙과업체들이 원·부자재 가격, 인건비, 물류비, 전기·가스요금 등의 인상을 이유로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올렸기 때문이다.

롯데웰푸드는 지난 2월 스크류바, 돼지바, 수박바 등의 할인점·일반슈퍼 공급가를 올렸다. 빙그레도 2월부터 메로나와 비비빅, 슈퍼콘 등의 가격을 인상했고, 빙그레의 자회사인 해태아이스크림은 누가바, 쌍쌍바, 바밤바, 호두마루 등의 가격을 올렸다. 롯데웰푸드는 지난달에는 스크류바를 비롯해 돼지바, 수박바 등의 편의점 공급가를 25% 인상했다.

주요 편의점이 롯데웰푸드의 공급가 인상에도 소비자 판매 가격은 올리지 않기로 했지만 일시적인 조치여서 아이스크림 가격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Visited 843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