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폭염에 배추값 급등

장마 뒤 이어진 폭염으로 농산물값이 치솟는 가운데 배추 도매가격도 일주일 만에 7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 4일 기준 10㎏에 2만240원으로 일주일 전(1만1572원)보다 74.9% 상승했다. 이는 한 달 전보다는 118.4% 상승한 수치이며,  전년 동월대비 2.8% 높은 수치이다. 지난해 여름에도 배추값 급등으로 김치 품귀현상이 벌어진바 있다.

최근의 배추 가격 상승은 무름병 등 병해로 인해 산지에서 공급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병해가 확산할 경우 작황 부진으로 배추 가격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

게다가 배추 가격 상승에 더해 무, 대파, 양파 등 부재료 가격도 올라 김치를 담그려는 사람들의 비용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무 도매가격은 20㎏에 2만940원으로 일주일 전(1만729원)과 비교해 70.5% 올랐다. 한 달 전보다는 128.7% 올랐고, 1년 전과 비교해 26.3% 높은 수준이 됐다. 대파 도매가격은 1㎏에 3084원으로 일주일 전보다 23.6% 올랐고, 한 달 전과 비교하면 56.7% 상승했다. 1년 전보다는 22.2% 비싸다. 양파 도매가격은 15㎏에 2만720원으로 한 달 전보다 11.9% 비싸다. 일주일 전보다는 2.0% 떨어졌고, 1년 전과 비교하면 7.2% 낮다.

폭염에 이어 내달 태풍도 농산물 가격 상승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지난해의 경우 9월 초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배추를 비롯한 농산물 가격이 올라 수급이 불안해졌다.

이에 포장김치 제품을 찾는 사람이 증가한 데다 업체에서는 품질 기준에 적합한 배추가 적어 김치 제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대상, CJ제일제당 등 식품사 온라인몰 등에서 김치 제품이 동나기도 했다.

6호 태풍 카눈이 이번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되고 이에 따른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배추를 포함한 야채값 상승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Visited 397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