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GS25 2분기 실적, 1위 경쟁

편의점 CU와 GS25의 2분기 실적이 발표됐다. 그동안 줄곧 매출에서 GS25에 뒤지던 CU가 얼마나 격차를 좁혔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올해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조982억원, 78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 10.3% 증가한 수치다.

반면 GS리테일의 편의점(GS25) 사업부문의 2분기 매출은 2조9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억원 감소한 652억원을 기록했다.

단순 수치로는 점포수의 CU가 매출의 GS25를 매출분야에서 GS25를 앞지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양사의 실적 기준이 달라 당장 매출에서 CU가 GS25를 제친 것으로 평가하기는 어렵다. GS25는 계열사의 매출을 포함하지 않은 별도 기준인 반면, BGF리테일은 CU를 포함한 계열사들 전체 매출인 연결 기준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올해 들어 양 사의 매출격차가 줄어들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올해 1분기 매출의 경우 GS25(별도기준)와 CU(연결기준)는 각각 1조8667억원·1조8496억원을 기록, 약 171억원 차를 보였지만, 2분기에는 이 같은 격차가 뒤집혔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그간 매장 수로 앞서던 BGF리테일이 2분기 매출로도 GS리테일을 역전할 거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매출 순위가 변동되진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 작년 말 기준 CU의 매장수는 1만6789개, GS25의 매장 수는 1만6448개로 매장 수는 CU가 앞서지만, 매출은 GS25가 앞서는 상황이다.

Visited 329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