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가족 김장 38만원, 전년대비 10% UP

본격적인 김장철인 11월 말 기준 4인 가족 평균 김장 비용이 38만원가량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임배추를 사용할 경우 평균 비용은 8만원 정도 상승했다.

27일 가격조사기관 한국물가협회에 따르면, 이달 4주차 김장비용이 4인 가족 기준 38만2660원으로 조사됐다. 시판 김치를 구매할 경우 60만8930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에서 재료를 구매할 경우에는 34만8060원, 대형마트에서 살 경우 41만7250원으로 각각 2주 전과 비교해 0.7%, 3.9% 저렴해졌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김장 비용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기준 각각 10.8%, 12.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작황 부진에 겨울 대파 출하량이 감소하며 대파 가격이 약 5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고춧가루도 올해 건고추 생산량 감소 여파로 1년 전보다 비싸졌다. 다만, 배추나 무 등 김장 주재료의 경우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구매 비용이 낮아졌다고 물가협회는 설명했다.
만 1년 전과 비교하면 김장 비용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기준 각각 10.8%, 12.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작황 부진에 겨울 대파 출하량이 감소하며 대파 가격이 약 5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고춧가루도 올해 건고추 생산량 감소 여파로 1년 전보다 비싸졌다. 배추 대신 절임배추를 이용하면 김장비용은 46만2270원이 들고, 시판 김치를 구매할 경우 60만8930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달 4∼13일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정에서 김치를 직접 담그겠다는 답변은 63.3%였고, 김치를 사 먹는다는 답변이 29.5%였다. 또 김장할 때 절임배추를 쓴다는 답변이 56.1%로, 신선 배추를 사용한다는 응답(41.3%)보다 많았다.

Visited 24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