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한나절만에 가격 인상 철회

케찹, 카레 등의 가공식품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던 오뚜기가 한나절만에 당초 입장을 철회했다. 정부가 물가를 집중 관리하고 있는 시기에 제품 가격을 올리는 것에 큰 부담을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오뚜기는 27일 오전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대표 제품 24종의 가격 인상 결정을 발표한 뒤, 당일 저녁 이러한 입장을 돌연 철회한다고 밝혔다. 오뚜기는 당초 12월 1일부터 편의점 부문 주요 제품 가격을 올릴 예정이라고 공문까지 보냈다가 이를 거둬들인 것이다.

그동안 오뚜기는 원재료와 물류비 상승으로 원가 부담이 커지면서 유통업체들과 가격 조정을 협의해왔다. 가정간편식(HMR)인 ‘3분 카레’와 ‘3분 쇠고기카레·짜장’(200g) 등은 2000원에서 2200원으로 10.0%, 대표 소스 제품인 ‘토마토 케챂’(300g)은 2650원에서 3000원으로 13.2% 올려 받기로 하는 등 가격을 4.8~17.9%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오뚜기는 가격 인상 결정을 번복했다. 오뚜기는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 속에 민생 안정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물가 관리를 위해 빵, 우유, 과자 등 28개 품목의 가격을 매일 점검할 정도로 인상 자제를 강력하게 주문하고 있어 해당 기조에 따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정부 압박에 가격 인상 방침을 철회한 사례는 오뚜기뿐만이 아니다. 지난 3월 CJ제일제당은 가공식품과 장류 가격을 올리지 않기로 결정하며 유통업체에 가격 인상 철회 공문을 보냈다. 풀무원도 2월 ‘풀무원샘물’ 출고가를 5% 올릴 예정이었다가 계획을 취소했다.

Visited 35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