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플라스틱 최다 배출은 이곳!

그린피스가 1월 24일 ‘2023 플라스틱 배출 기업 조사보고서 – 우리는 일회용을 마신다’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 중 식품 포장재 비율이 78.3%로, 시민들이 일상에서 폐기하는 일회용 플라스틱의 대부분이 식품 포장재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수 및 음료류에서 식품 포장재의 48.1%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고, 전체 일회용 플라스틱에서는 37.6%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우리가 버리는 일회용 플라스틱 3개 중 1개가 일회용 음료에서 나오는 것이다. 특히 생수 및 음료류는 4년 연속 가장 많은 배출량을 발생시키는 카테고리로, 변화가 가장 시급한 제품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플라스틱 배출량 조사에는 2084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이 일주일 동안 폐기한 일회용 플라스틱 총 8만 6055개였으며, 1인당 약 41.3개의 일회용 플라스틱을 폐기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보고서는 시민들이 일주일간 자신이 사용하고 버린 플라스틱을 일주일 동안 앱에 기록하는 플라스틱 배출량 조사 결과를 분석한 보고서다. 플라스틱 배출량 조사(플콕조사)는 그린피스가 주요 플라스틱 배출 기업에 플라스틱 배출량 감축을 촉구하기 위해 2020년부터 4년째 진행하고 있다.

그린피스는 이번 조사에서도 일회용 플라스틱 배출량이 가장 높은 생수 및 음료류 기업 순위를 공개했다.

1위는 롯데칠성음료가 차지했다. 2021년부터 3년 연속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뒤를 이어 2위는 삼다수를 제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3위는 코카콜라가 각각 차지했다. 온라인 유통사로는 유일하게 쿠팡이 순위권에 올랐다. 쿠팡은 ‘탐사수’라는 PB상품 만으로 4위를 차지했으며, 포카리스웨트를 제조하는 동아오츠카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위 5개 기업에서 배출한 생수 및 음료류 플라스틱 폐기물은 전체 생수 및 음료류 플라스틱 폐기물 3만2373개 가운데 9964개로 30.8%를 차지했다.

Visited 54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