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후 다시 물가 리스크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실구매가가 1년 새 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지만, 장바구니 부담은 계속 늘고 있다. 설탕, 코코아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치솟으면서 총선 이후 식탁 물가 상승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5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다소비 가공식품 32개 품목의 올해 1분기 평균 가격을 조사한 결과, 25개 품목 가격이 지난해 동기보다 상승했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6.1%, 오른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9.1%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3.6%)의 2배에 달한다.

기호 식품보다 필수 식재료 가격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식용유(100㎖)가 지난해 1분기 평균 643.3원에서 올해 1분기 963.7원으로 49.8%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설탕(27.7%), 된장(17.4%↑) 등도 오름세가 가팔랐다. 카레(16.3%), 우유(13.2%), 맛살(12.3%), 커피믹스(11.6%), 고추장(7.8%), 햄(7.6%), 시리얼(6.7%) 등이 상승률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정부가 서민 물가 부담을 덜어주고자 집중 관리한 일부 품목도 1분기 오름세를 이어갔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라면과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설탕, 원유 등 7개 품목의 담당자를 지정해 물가를 전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설탕은 100g당 가격이 지난 1월 359원에서 지난달 367원으로 2.2% 올랐고, 라면은 개당 804원에서 810원으로 0.7% 비싸졌다.

정부의 집중 관리 대상에서 제외됐으나 가정에서 가장 많이 쓰는 식재료 가운데 하나인 식용유는 100㎖당 가격이 1월 957원에서 지난달 1014원(6.0%↑)으로 오름폭이 컸다.

다소비 가공식품 가운데 올해 1분기 평균 가격이 지난해 1분기보다 떨어진 품목은 어묵(-15.2%), 소주(-4.1%) 참치통조림(-3.8%), 간장(-3.4%), 즉석밥(-2.8%), 밀가루(-1.5%), 탕(-0.9%) 등 7개였다.

이번 조사에 활용된 품목 가격은 대형마트(이마트·농협하나로마트), 슈퍼마켓(롯데슈퍼·GS더프레시), 백화점(현대·신세계), 편의점(CU·GS25·세븐일레븐) 등 4개 유통 채널 전국 500여 개 점포의 실제 판매가를 평균한 것이다.

올해 2분기 이후 주요 가공식품 가격 전망도 어둡다. 총선이 마무리되면서 주요 식품업체들이 원재료 인상 등을 이유로 가공식품 가격을 일제히 올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근 중동 정세 불안정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한 것 역시 물가 불안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Visited 44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