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힘주는 대형마트

대형마트와 새벽배송 전문 업체들은 맛과 품질이 외식메뉴에 버금가는 간편식을 선보이며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특히 유명 레스토랑 쉐프와 협업한 밀키트가 큰 인기를 모으면서 간편식 시장 최대 판매처로 부상했다.

3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23년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식을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마트가 가장 높았고, 온라인 쇼핑몰과 대기업 운영 중소형 슈퍼마켓, 동네 슈퍼마켓, TV홈쇼핑 등의 순이었다.

밥·국·만두·피자류 등 가장 일반적인 즉석조리식품의 경우 대형마트가 구입처라고 밝힌 응답은 절반 가까운 48.5%로 1년 전(42.1%)보다 6.4%포인트 늘었다. 온라인 쇼핑몰도 15.9%에서 17.0%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동네 슈퍼마켓(17.9%→13.9%)과 편의점(3.4%→2.9%)은 감소했다.

밀키트 등 간편조리식품의 경우 대형마트 구입비중이 더욱 높았다. 지난해 대형마트에서 밀키트를 구매하는 비중은 51.8%로 전년(45.0%) 대비 6.8%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다른 유통채널의 구입비중은 일제히 감소했다. 온라인 쇼핑몰이 22.0%에서 21.1%로 소폭 줄었고, 동네 슈퍼마켓(10.6%→7.8%)과 편의점(3.1%→2.4%), 전통시장(3.5%→1.4%))에서 구매한다는 응답 역시 1년 전보다 줄었다.

실제 롯데마트의 경우 1월부터 5월25일까지 간편식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0% 늘었다. 롯데마트의 경우 독자적인 메뉴와 레시피로 만든 자체브랜드(PB) 상품과 즉석조리식품 경쟁력을 키웠다. 롯데마트의 ‘해물 양장피(1만9990원)’는 15년 이상 호텔 경력의 중식 셰프가 개발해 정통 양장피에 근접한 맛을 내며, 3~4인이 먹어도 부족하지 않은 양이다. 유명 식당과 협업한 ‘요리하다X대한곱창 소곱창전골(800g)’, ‘요리하다 X 다리집 떡볶이(385g, 4990원)’ 등도 인기다.

홈플러스는 1000여종의 밀키트와 냉장·냉동간편식을 모은 특화매장 ‘다이닝 스트리트’를 통해 120여개의 레스토랑 간편식(RMR) 상품을 판매 중이다. 올해 1분기 기준 ‘냉동·냉장 RMR’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9%, 15% 늘면서 RMR 상품의 인기를 입증했다.

지난해 2월 출시한 ‘채선당 샤브샤브(845g)’는 올해 3월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1% 늘었다. 홈플러스는 이번 달에도 ‘이비가 짬뽕 순두부(1025g)’를 비롯해 ‘푸짐한스팸 부대찌개(120g)’, ‘캠핑포차삼진 어묵탕(770g)’ 등 30여종의 밀키트 상품을 오는 29일까지 각 9990원에 판매한다.

Visited 113 times, 1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