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K푸드 수출 60억불 돌파

라면과 냉동김밥의 견인으로 올 상반기 농식품 관련 수출이 첫 60억 달러를 넘어섰다. 가장 많이 수출된 품목은 라면으로, 5억9천만달러 규모가 수출되며 전년 대비 32.3% 증가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상반기 농식품 및 전‧후방산업(K-Food+) 수출 누적액(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동기 대비 5.2% 증가한 62억1천만달러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식품은 47억7천만달러 수출되며 전년 동기 대비 6.7% 성장세를 보였다.

국가별로는 미국, 중국, 일본으로의 수출이 많았다. 미국으로 수출액은 7억3600만달러로 17.0% 늘었으며 중국은 7억200만달러로 3.1% 증가했다. 다만 지난해 최대 수출 시장이었던 일본은 엔저 등의 영향으로 7% 감소한 6억7100만달러 수출되며 3위 시장으로 비중이 낮아졌다

이어 아세안지역에 9억3500만달러(3.3%↑), 유럽에 3억3900만달러(30.2%↑), 중남미에 1억1200만달러(12.1%↑) 규모가 각각 수출됐다.

특히 K-라면의 최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는 온라인 채널 입점 및 대형마트 입점 확대로 6월말 누적 수출액 1억달러를 각각 돌파했다. 유럽으로의 수출 역시 상반기 기준 최초로 1억달러 이상 수출됐다.

쌀가공식품은 전년 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냉동김밥, 볶음밥, 떡볶이, 쌀음료, 막걸리 등을 포함하는 쌀가공식품은 상반기 1억3600만달러가 수출돼 전년 대비 41.4% 증가를 기록했다. 냉동김밥 등 가공밥은 글루텐프리로 건강식‧간편식으로 인기를 얻었고 코스트코 등 미국 대형 유통매장 입점이 확대되면서 수출이 증가했다.

이밖에 상반기에 과자는 3억5400만달러(11.4%↑), 음료는 3억2500만달러(9.6%↑), 인삼은 1억5200만달러(1.2%↑), 김치는 8300만달러(4.0%↑)가 각각 수출됐다.

농식품 전‧후방산업도 상반기 14억4500만달러 수출되며 0.6% 성장세를 이어갔다. 반려동물사료(펫푸드)는 일본, 대만, 베트남 등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10.3% 증가하며 역대 최대 실적인 7900만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동물용의약품은 5월 말까지 8.2% 증가한 1억1천만달러 수출됐고 농약은 109.3% 성장한 4억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Visited 68 times, 8 visit(s) today

답글 남기기